새언약 유월절 하나님의 교회
하나님과 동행 {나는 어머니(?)를 따른다.}
작성자 : 약속의 자손  작성일자 : 2012년 07월 19일  최종수정일 : 2016년 03월 18일

 

 

 

증인회에서는 안상홍님의 살아생전 설교하신 이 말씀 중에 "나는 어머니를 따른다"라는 말씀을 가지고 지금 자기 본인들이 섬기고 있는 어머니를 가리켜 안상홍님께서 말씀하신 것이다라고 주장하여 안상홍님께서 어머니를 따른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것은 앞뒤 내용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필요한 부분만 떼어서 자기 생각에 맞추어 끼우는 결과이다. 해석을 하려면 그 설교말씀 자체와성경 속에서 그 짝을 찾아야 할것이지..스스로 결론(어머니=여자하나님)을 이미 내려놓고 성경구절들을 끼워맞춘다면 아마 성경 내용 가운데 이 분들의 주장이 안맞는 곳은 아무데도 없을 것이다...

그러면 이 설교말씀의 주제는 무엇인지를 잘 살펴야 할것이다. 이 설교말씀의 핵심된 내용은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고 행하신대로 우리도 행해야 한다는 뜻이다. 즉 예수님께서 침례, 안식일, 유월절, 초막절을 행하셨으니 나도(안상홍님)행하신다고 하셨고..또한 우리도 행해야 하는 것이다. 글의 제목과 같이 그대로 하나님과 동행이라는 뜻은 주님께서 행하신대로 행하는 것이 진정한 동행이라고 하겠다.
엘리사는 엘리야를..여호수아는 모세를...베드로는 예수님을...나(안상홍님)는 어머니를 따른다고 하였다.
이것은 현재 이 설교 말씀을 하시는 순간에도 어머니를 따르고 있다는 말씀이고 또한 앞서서 예수님께서 행하신대로 안상홍님께서 나도 행하신다고 분명히 말씀해 놓으셨다.

그러면 왜 안상홍님께서 이 곳에 어머니라는 표현을 쓰셨는가? 이 내용을 이해하려면 성경에서 유일하게 어머니라고 쓰인 구절이 하나 있다.
(갈4:26) [오직 위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자니 곧 우리 어머니라] 증인회는 자기들 방식 그대로 결론을 먼저 내려놓고 위 구절 한마디의 어머니를 갖다가 자기들이 섬기고 있는 여자를 가리켜 사도 바울 선생님께서 말씀하신다고 증거하고 있다. 이것은 어리석은 해석이 아닐 수 없다.


갈라디아서의 편지를 쓸 당시의 상황과 또한 그 그 내용을 받는 대상이 누구인가?를 정확히 살펴본다면 이런 해석은 있을 수가 없다. 먼저 이 글을 쓰신 사도 바울은 이미 초림 때 계신 분으로서 그 당시에 갈라디아 여러 교회로 편지를 쓰고 있음을 알수 있다.
(갈1:2)  [함께 있는 모든 형제들로 더불어 갈라디아 여러 교회들에게 우리 하나님 아버지와 주 예수그리스도로 좇아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편지를 쓰게된 동기는 그 당시 예수를 믿노라고 하고 구약의 율법을 따라 할례를 행하고 지켜야 한다고 여러교회 다니면서 이방인 형제를 미혹하였기 때문에 바울이 이방인들에게 할례 받는 것과 모세 율법의 모든 제도를 그대로 행할 필요가 없다고 한 것이다.  

 

 

 

사도바울은 이러한 자들을 가만히 들어온자라 하였다 (갈2:3~5) [..그러나 나와 함께 있는 헬라인 디도로 억지로 할례를 받게 아니하였으니 이는 가만히 들어온 거짓 형제 까닭이라 저희가 가만히 들어온 것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의 가진 자유을 엿보고 우리를 종으로 삼고자 함이로되]
이와 같이 갈라디아 4장 전체는 아브라함의 가정의 두 아내 즉 계집종(하갈)과 그 아들 이스마엘, 또 자유하는 여자(사라)와 그 아들 이삭을 통하여 비유로 말씀하신 것이다.

 

이 해석은 "새 예루살렘과 여자들의 수건문제 해석"책자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계21장 1-2절】「또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보니 처음 하늘과 처음 땅이 없어졌고 바다도 다시 있지 않더라 또 내가 보매 거룩한 성 새 예루살렘이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니 그 예비한 것이 신부가 남편을 위하여 단장한 것 같더라」 증인회는 자기들이 섬기고 있는 여자하나님이 하늘에서 내려오는 새 예루살렘이라고 정신없는 소리를 하고 있다.

자기들의 주장하는 성경절【갈4장 22-26절】「기록된바 아브라함이 두 아들이 있으니 하나는 계집 종에게서 하나는 자유하는 여자에게서 났다 하였으나 계집 종에게서는 육체를 따라 났고 자유하는 여자에게서는 약속으로 말미암았느니라 이것은 비유니 이 여자들은 두 언약이라 하나는 시내산으로부터 종을 낳은 자니 곧 하갈이라 이 하갈은 아라비아에 있는 시내산으로 지금 있는 예루살렘과 같은데니 저가 그 여자들로 더불어 종노릇 하고 오직 위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자니 곧 우리 어머니」라한 이 말씀을 가지고 증인회는 하늘에서 내려온 어머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증인회에서는 생각하기를 하갈이 실지로 지상의 예루살렘이 되고 사라가 실지로 하늘 예루살렘이 된줄로 생각한다. 사도 바울이 갈라디아 4장 22-26절을 쓰게 된 것은 아브라함의 가정의 역사가 예언이 되는 것을 해명해 주신 것 뿐이다.  

【갈4장 24절】「이것은 비유니 이 여자들은 두 언약이라」하였으니 옛 언약과 새 언약에 대한 예언으로써 하갈은 시내산에서 받은 모세 율법과 지상의 예루살렘으로 말미암는 육신적 이스라엘 백성들을 말하는 것이고 사라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마가의 다락방에서 세우신 새 언약과 영적 이스라엘 백성들을 말하는 것인 바 곧 위에 있는 예루살렘을 두고 하신 말씀이다.
그런데 증인회서는 자신들이 섬기고 있는 여자하나님이 하늘에 있는 예루살렘인데 자기가 지상으로 내려왔다고 한다.


갈라디아서 4장 22-24절의 예언대로 사라가 위에 있는 예루살렘인데 그 예루살렘이 증인회에서 말하는 여자하나님이 되었다면 그 분은 자기 아들하고 결혼한 셈이 된다. 왜냐하면 사라의 아들이 이삭이요 이삭은 또한 그리스도라고 하였기 때문이다.(갈 3장 16절) 증인회의 여자하나님은 그리스도의 어머니도 되고 그리스도의 신부(아내)도 된 셈이다.
위에 있는 예루살렘 즉 사라라고 하니 결국 이삭, 아들하고 살겠다고 하니 이런 해괴 망측한 일이 또 어디 있겠는가? 위 내용은 증인회와 맞추어 해명하였으니 잘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갈4:26) 에 사도바울 선생께서는 오직 위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자(사라)니 곧 우리 어머니라 했는가? 이 여자는 두언약의 비유라고 분명히 말했다..이와 같이 하갈은 옛언약을 표상하고 자유하는 여자는 새언약을 표상한 것이다...따라서 "우리" 사도바울 자신과 그 때 당시 사도시대의 교인들 모두다 새언약을 따라 나았기 때문에 비유적으로 사라를 어머니라고 한 것이다.  (갈4:28) [형제들아 너희는 이삭과 같이 약속(우리는 새언약)의 자녀라...] (갈4:31) [그런즉 형제들아 우리(사도바울과 그 당시 성도들과 후에 구원받는 모든 성도들)는 계집종(하갈=옛언약) 의 자녀가 아니요 자유하는 여자(사라=새언약)의 자녀니라] 자유하는 여자 사라(새언약)가 우리를 나았으니 사라를 보고 사도바울선생이나 구원받은 성도들은 무엇이라 호칭하겠는가!! 
 

 

 



그리고 사도 바울은 (사54:1) [잉태치 못한 자여 즐거워하라 구로치 못한 자여 소리질러 외치라 이는 홀로 사는 자의 자녀가 남편있는 자의 자녀보다 많음이라]한 이 말씀을 해석하시기를 홀로사는 자(새언약, 성령)의 자녀가 남편있는 자의 자녀보다 많다고 뒤에 해명하신 것 처럼 우리는 새언약 즉 성령을 따라 난 자녀들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증인회에서 섬기는 어머니 하나님이 지금 마지막 시대에 와서 영적 자녀를 낳았다고 하면 1900년 전에 와서 사도들과 성도들을 낳아야 하며 또한 사도들의 죽고 난 다음에도 죽지 않고 계속 살아있어 성도들을 낳아야 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증인회 여러분 잘 생각해 보시고 진리책자와 성경 구절들 전후를 잘 살핀다면 샛별이 떠오르는 것 처럼 진리를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아무쪼록 하나님의 은혜가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30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