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언약 유월절 하나님의 교회
계 22장 17절 성령과 신부는 누구인가?
작성자 : 약속의 자손  작성일자 : 2016년 05월 20일  최종수정일 : 2019년 01월 18일

 

 

 

 

(안 상홍 )

 

마지막때 성령과 신부가 생명수 받아 먹으러 오라고 외치는 예언이다.. 

여기서 성령과 신부는 누구인가? 이미 답은 위의 설교집 내용에 답이 나와 있듯이 그리스도와 교회이다. 

 

어머니하나님을 믿는 교회(어머니증인회)에서는 하나님만이 생명수를 줄 수 있기 때문에라는 자기주장(논리)를 내 세워 이 신부는 성도들(교회)이 아니고 어머니하나님이라고 한다... 

 

과연 그러한가? 

렇게 따지면 초림 예수님때에는 예수님께서 사도들과 같이 계실 때에만 사도들이 생명수를 먹었고 예수님 돌아가시고 난 이후에는 생명수를 못 먹었다는 것이되고 더욱이 그 이후에 들어온 성도들은 아예 생명수를 먹지도 못했다는 얘기가된다..

결국 사도들과 초대교회 성도들은 생명수를 못 먹었다면 결국 구원받지 못했다는 결론이 되는 것이다...어머니하나님을 세우기 위해 이상한 주장을 들어 성경을 폐하는 것은 참으로 큰 죄가 아닐 수 없다.... 이글과 자료를 보는 분들은 이치상 잘 판단해보시면 이미 거짓 주장이라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다. 

 

첨부하자면 이 질문에 대한 답은 과연 생명수는 무엇이고 사도시대에 먼저 생명수를 받은 사도들의 형편을 살펴보면 이 주장이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주장인 줄 알수가 있을 것이다. 

 

그럼 먼저 생명수는 무엇인가? 그리고 사도들은 어떤 생명수를 받아 먹었고 예수님과 사도들 이후는 어떻게 생명수를 받아서 먹을 수 있는가? 

 

 

 

 

 

위의 설교집(안상홍 저)에 생명수는 예수님의 몸에서 흘러나오는 새언약의 복음으로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는 사람이 곧 하나님의 말씀으로 이루어진 생명수를 먹은 사람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마28:17 절에 이미 사도들에게 당부하신 말씀처럼 너희는 가서 성부 성자 성령의 이름으로 침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새언약의 복음)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하신 것이 곧 생명수를 받은 것이 된다.. 

 

말하자면 생명수의 근원이신 예수님께로와서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고 우리와 같이 영생을 얻어 구원을 받으라고 사도들이 초림 당시에 외쳤던 것과 같이 마지막 때에도 성령과 신부(그리스도와 교회)가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으로 오라고 외치고 있는 예언이다. 

 

*그리고 계22:17절에 성령과 신부가 "말씀하시기를"에서 존대말을 썼으니 신부(성도)라하면 어떻게 존댓말로 썻겠느냐하는데....이건 참 유치하고 어리석기 그지 없는 주장이라 말하기도 부끄러운 것이다... 성령(그리스도)+신부(교회)가 교회로 단체로 성령(그리스도)로 중심으로 교회가 단체를 이루고 있어 존대를해도 아무런 상관도 없을 뿐더러  더욱이 이 존대 표현은 한국에서 번역상 있는 표현일뿐 영어에서는 상황따른 예의와 격식의 표현이 있긴 하지만 우리와 같은 이런 존대표현을 쓰지 않는다....이 것에 대해 증인회는 뭐라 변명할 것인가? 성경이 처음 한국어로 쓰여졌는가?  영어권 외국인들에게도 이렇게 존댓말 썻다고 전도를 하는가?  

 

계22:17 "(niv) The spirit and the bride say, "Come!"  

 

 

 

 

   30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